HNU뉴스

한남대-유성구청 글로컬대학 실현위한 공동노력 ‘한국대표 K-스타트업 밸리 대전환’ 협력

작성일 2024-05-24 16:35

작성자 김민영

조회수 383

수정

한남대학교와 유성구청이 글로컬대학 사업을 위해 추진하는 ‘한국대표 K-스타트업 밸리로의 대전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두손을 맞잡았다.
  24일 오후3시 한남대 대덕밸리캠퍼스 창조관에서 한남대 이승철 총장과 유성구 정용래 구청장은 창업특구, 창업지원 허브 조성을 위해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서를 교환했다.
  이날 양 기관은 ‘한국대표 K-스타트업밸리 조성’에 따른 창업특구/창업지원 허브조성을 위해 인적·물적 인프라를 공동 활용하는 한편, 예비 창업자발굴과 창업기업의 육성 및 해외 진출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 지역 특화산업 수요 분야를 위한 인재양성 교육프로그램과 지역 정주 역량 강화를 위한 취업·창업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에 협력할 방침이다. 이밖에 지역혁신을 위한 개방형 성과관리 및 협력 수요발굴 플랫폼의 공동 활용과 참여, 지속 가능한 혁신성장을 위한 글로컬 합작법인 설립 운영지원 등을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한남대는 최근 글로컬대학 예비지정대학으로 선정됐으며, 우수한 창업 인프라와 특화된 창업교육역량을 토대로 스타트업 타운 조성과 연계한 ‘K-스타트업 밸리’ 모델을 단독으로 제출한 바 있다.
  유성구에 위치한 대덕밸리캠퍼스는 국내 최대규모의 창업보육센터와 국내 최초 다국적기업 바이오교육원 설립 등 스타트업 인재 육성 기반을 갖추고 있다. 한남대는 대덕밸리 캠퍼스를 대전시 전략산업인 바이오메디컬 중심의 캠퍼스로 전환하고 바이오 창업원, 바이오메디컬대학 등 국제 창업 벨트를 구축해 K-스타트업 밸리의 전초기지로 삼을 방침이다.
  이번 유성구청과 협약을 통해 대덕밸리캠퍼스의 인프라를 지자체인 유성구와 공동 활용해 지역 인재양성, 창업지원 허브로 활용하기 위해 지역사회에 열린 캠퍼스로 적극 협업해 나갈 계획이다.
  이승철 한남대 총장은 “한남대가 한국 대표K스타트업 밸리를 조성하는데 있어 유성구 지역의 지역산업과 연계해 대덕밸리 캠퍼스에서 바이오메디컬 대학 등 국제 창업 밸트 구축 기획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유성구의 적극적인 지원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남대-유성구협약1.jpg

정보관리부서 : 홍보팀

최종 수정일 : 2022-03-29